무능을 곱씹는 시간 사는 이야기

스스로 무능하다고 느껴질 때가 있다.

오늘은 표를 만들다, 전체 펀드설정액의 단위가 잘못되었다는 걸 알게 되었다. 내가 가진 데이터는 십조원이었는데, 조원인 줄 알고 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. 여태 모르고 있다가 다른 숫자 구하다 발견하고는, 과장님께 깨갱하며 이실직고. 뭐 그럴 수도 있다. 사람이 실수도 할 수 있으나, 헌데 이런 실수가 종종 있다는 게 문제지. -_-

과장님이 다시 보시겠지 싶어 확인을 잘 안 하는 것도 있고, 또 숫자에 대한 감이 잘 없달까. 나름 공대생에 제일 좋아하는 과목도 수학이었건만, 이를테면 금융시장에 관련된 어떤 숫자(예를 들면 자산규모 같은)를 우리 조직 사람들은 대충이라도 감을 잡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, 몇 천억인지 조원인지 몇십조인지 그런 감을 잡기가 힘이 든다. 뭐 내가 더 노력해야하는 문제겠지.

또 하나. 나는 도전적, 적극적, 진취적. 이런 단어와는 거리가 멀다. 그러나 "주어진 일만 열심히 하는 게 아니라 적극적으로 업무를 발굴해 수행한다'는 것은 윗 사람들이 늘 찬양해마지 않는 업무자세 아닌가. 그런 주문이 들어오면, 또는 그런 필요가 느껴질 때면, 움츠려들고 만다. 일에 대한 열정, 적극적인 업무자세. 이런 건 어떻게 해야 되는 거냐. 휴.  

게다가 난 결혼을 했잖어.
결혼 후에는, 사다놓은 쪽파 두부 등의 야채가 별로 쓰지도 못했는데 상해서 음식물쓰레기통으로 직행할 때라던가. 한시간동안 양지를 끓여 육수를 낸 떡국이 맛이 없을 때. 나름 열심히 요리하고 상을 차렸다 싶어도 밥상이 훵할 때. 등등이 추가되었다.

그 뿐인가. 직장 동료 및 상사와의 관계에서도. 때로는 남편과의 관계에서도. 어떻게 해야 친밀하고 협조적인 관계로 만들 수 있는 건지. 어떻게 해야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을지. 어려울 때가 많다.
 
교과서적인 언어로 말해본다면, 더 성장할 여지가 많은 거잖아!라고 "긍정적으로" 생각해야하는 거다.
나이가 들어도. 여전히 여기저기 구멍이 숭숭.

덧글

  • 2012/02/04 11:07 # 삭제 답글 비공개

    비공개 덧글입니다.
  • 박양 2012/02/06 09:59 #

    1. 그러게, 외운다는 생각 없이는 도저히 기억못하겠고, 찾아보면 되는 걸 굳이 외워야되나 싶으니 역시 못 외우겠어. 근데 여기는 윗사람들이 ** 얼마야? 바로바로 물어보니까 외우게되는가봐. 나도 그런 질문 받을 위치가 되면 어쩔 수 없이 외우게 되려나.

    2. 요새 좀 고민이라니까. 내가 너무 직장에서 욕심이 없는 거 같아서.'적극적으로 업무를 발굴해 수행' 이건 내가 써놓고도 좀 오바같고, 그냥 적극적으로 일하는 그런 느낌있잖아. 나 이렇게 열심히 일하오-이런 쇼잉까지 포함해서. 좀 더 욕심을 부려야하는 거 아닌가 싶어져서 말야. 그냥 그런 고민들.

    3.4. 고맙! ㅋㅋ

    설은 남편이 아파서 집에서 푹 쉬고 잠깐잠깐 시내 놀러나가고 그랬어.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어~
  • 2012/02/06 10:35 # 삭제 답글 비공개

    비공개 덧글입니다.
  • 댕구리 2012/02/14 20:08 # 답글

    암요! 긍정적으로 생각해면 알아서 진취적인 결혼생활이 되는 것 같습니다. 힘내자구요ㅎㅎ
  • 2012/06/20 08:46 # 답글 비공개

    비공개 덧글입니다.
댓글 입력 영역