더 강해져라, 나의 에이스 취향에 대한 이야기

패패패패류패패패패류패패패패류의 지리한 나날들,
그 때 우리는 류현진이 나오는 날만 이기는 허접한 팀이었는데, 이제는 류현진이 나와도 이기지 못하는 더 거지같은 팀이 되었다. 우리 팀은 꼴찌라도 에이스가 등판하는 날엔 점수 팍팍 뽑아준다며 봉크라이니 윤크라이를 비웃던 나날들은 희미한 추억이 되었고, 심지어 시즌 두 달만에 이놈의 팀은 류현진을 역대 최고의 불운한 투수로 만들어버렸으니-

10경기 방어율 2.57 탈삼진 93 70이닝. 이 아름다운 기록에도 불구하고 결과는 참혹할 따름.
10경기 중 꼴랑 2승. 무려 그 중 5번이 ND 되시겠다. 같이 울자. ㅠㅠ

무릇 환경이라는 것은 그저 주어지는 것이고, 세상에 내 뜻대로 되지 않는 일은 대단히 많다. 한화라는 팀, 기본기 없는 수비에 에러를 남발하는 야수들, 상대 투수를 류현진 동급으로 만들어버리는 물빠따. 덕아웃의 쓰레기통을 걷어찬다해도, 왜 이런 팀에서 나만 고생일까 한숨을 지어도, 달라지는 건 아무것도 없다. 이미 류현진은 그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것 같다. 바티스타가 시즌 3승 기회를 고스란히 날려버린 지난 주에도, 좋은 찬스를 다 날리고 끝끝내 ND를 만들어버린 어제 경기에서도, 류현진은 그저 환하게 웃을 뿐.

그러나 기적이라는 것은, 전설이라는 것은 본래 좋지 않은 환경에서 장애물을 딛고 일구어지는 것이다. 그 어느 날 정민철 코치의 은퇴경기가 그랬듯, 이 팀이 너무나 약하기 때문이 감동적인 순간이 있다는 것을 우리는 이미 보았지 않은가 말이다. 수비와 득점 지원 빵빵한 여느 에이스와는 달리, 나의 에이스는 마운드에서의 고독을 이겨내는 법과 못난 야수들을 감싸안는 관용, 남 탓하지 않는 책임감, 나쁜 일은 쉬이 떨쳐버리는 대범함을 매일매일 배우고 있다고. 그래서 나날이 강해지고 있다고.

나는 그렇게 믿을란다.(아니 그렇게라도 믿어야 살겠다. 하..)
나의 에이스는 끝이 어딘지 모르게 성장하고 있다.

+ 저작권 문제로 경고를 받아 수정하려다 글 홀라당 삭제하고 다시 올린다. 아 이런 삽질을. 
  덧글 올려주신 분들 모두 죄송합니다. 꾸벅.

덧글

  • contrail 2012/06/01 17:49 # 삭제 답글

    헉! 내 댓글! T.T

    (중략)

    잘계시죠? ㅎㅎㅎ
  • 박양 2012/06/01 18:14 #

    넵 잘지내다가도 이 놈의 한화 때문에..ㅠㅠ
    contrail님도 무사안녕하신가요!!
  • Powers 2012/06/01 18:27 # 답글

    헉... 제 댓글도..Orz

    삼현진이 되면 많은 사람들이 행복할텐데.(삼민호는 될거야!)

    하지만 현진이도 일본 가겠지.. Orz
  • 박양 2012/06/01 21:19 #

    참 아까 제가 단 댓글 내용은 그거였어요.
    한화는 양심이 없습니다!! 네네. 양심이 있다면 이럴 수는 없지 말입니다..

    삼성은 이미 너무나 강한 팀인 걸요. 게다가 크보 역사상 삼성처럼 하위권이었던 적이 없던 팀이 있을까요? 현진이 못드려요~ ㅠㅠㅠㅠ
  • 정공 2012/06/01 22:27 # 답글

    다 이게 내년에 꼭 해외진출하라는 동료들의 배려입니다(...)
  • 박양 2012/06/12 08:45 #

    제 친구의 분석에 따르면, 현진이 등에 담이 결린 건 마음의 병이라더군요..
  • 함부르거 2012/06/01 23:31 # 답글

    어휴... 그나마 포기하고 보게 되니 낫네요.
    빙그레 시절의 포스트시즌은 이젠 생각도 하기 싫어요. -_-;;;;
  • 박양 2012/06/12 08:46 #

    저도 이전까지는 우리가 아무리 꼴찌라도 1승은 소중해! 모드였는데, 점점 승패에 초월해지고 있습니다. 물론 선방하는 선발투수들과 쓰리런 쳐대는 모타자 생각하면 가슴은 쬠 아프지만요.
  • 새벽두시 2012/06/02 15:21 # 삭제 답글

    저는 이리될줄알고 댓글을 남기지 않았었죠는 무슨.. 이제 글봤네요
    근데 저 말입니다... 글을 다 읽고도 다른 분 블로그인줄 알았답니다.
    한RSS에 구독중인 블로그 상위 5개중 4개가 이글스팬의 블로그인데요 ㅋㅋ 그중에 박양님(이라고 하니까 이제 어색해진 느낌.. ;;)블로그도 한 지분차지하고 계시죠 .. 그런데 최근에 너무 글을 안쓰셔서.. 당연히 다른 분인줄 알았다는.. ㅎㅎㅎ

    본문에 충실해서 ;;
    이글스 선발에게 호투란 ND죠 . 못하면 곧 패배.
    지난번 박찬호형님 경기였던가요. 수비때문이였나 타자들 삽질때문이였다 경기 말아먹고.. 덕아웃 비춰다가 전날 선발 양훈이 잡혔는데..
    당연하게도 그때 양훈이 무슨 생각을 하고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.. 제가 보이게는 내 이리될줄 알았지.. 라는 표정이였어요.. ㅎㅎ
    쓰고보니 오늘 선발이 양훈이군요.

  • 박양 2012/06/12 08:55 #

    아 네 제가 너무 오랫만이었네요. 잘 지내시냐고 묻기에는 우리팀꼬라지가 참..ㅠㅠ

    양훈도 그러고보니 요즘 잘던져서 ND되기 놀이에 한창이죠. 얘가 워낙에 좀 똥씹은 표정을 잘 짓기도 하거니와 뭐 역전패당하는 게 원데이투데이도 아니고 그럴만하죠.

    근데 요즘은 또 야구볼 맛이 쪼끔 다시 나는 것 같습니다 전. 그 이유 중 하나는 최진행이구요. 둘째는 양훈+김혁민. 참 2009년에 그 폭투 데드볼 볼넷 홈런을 반복하던 그 혁민이가 어엿한 완투투수가 되었다는 게. 평범한 외야플라이도 못잡고 붕붕스윙하던 최진행은 또 어떻구요. ㅋㅋ

    아 근데 우리는 여전히 꼴지네요.
  • 2012/06/13 13:39 # 삭제 답글 비공개

    비공개 덧글입니다.
  • 박양 2012/06/19 13:05 #

    살아있는 부처지 암.
    하 한화는 이쯤에서 걍 시즌 접었으면 좋겠다
    요즘 한화야구보면 화도 안나고 잠만 온다..ㅠㅠ
  • 2012/08/03 22:03 # 삭제 답글 비공개

    비공개 덧글입니다.
  • 박양 2012/08/14 13:07 #

    다시 부활하는 걸로~
  • 2012/08/31 09:01 # 삭제 답글 비공개

    비공개 덧글입니다.
  • 박양 2012/08/31 10:07 #

    ㅋㅋ 애는 잘 크냐~
  • 2012/09/18 17:00 # 삭제 답글 비공개

    비공개 덧글입니다.
  • 박양 2012/09/19 14:45 #

    난 잘 하고 있는데, 다들 축복받느라 못하고 있지.ㅋㅋ
    보쓰의 용기에 박수를.
  • 2012/11/01 18:42 # 삭제 답글 비공개

    비공개 덧글입니다.
  • 박양 2012/11/02 09:38 #

    좋지. 너 되는 날 몇 개 골라서 문자보내.

    그나저나 회사 옮겨? 어디 좋은데로???
    아님 사무실 위치만?
  • 2013/03/27 11:47 # 삭제 답글 비공개

    비공개 덧글입니다.
  • 2014/11/18 18:50 # 삭제 답글 비공개

    비공개 덧글입니다.
댓글 입력 영역